2010년 8월 22일

2010년 8월 22일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어떤 것도 없다. 내가 본 개울의 물이 방금 전 그것이 아닌 것처럼. 그러기에 그것을 추구하는 것이 아름다운 게 아닐까? 존재할 수 없으므로. 너무 흔하다면 즉, 보편적이라면, 아름답다 말할 수 없지 않은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