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복의 나의 동양고전 독법 강의 – 부끄러움을 아는 사회

강의

 우스운 이야기입니다만 교통순경이 교통법규 위반 차량 네다섯 대중에서 한두 대만 딱지를 끊자 적발된 차량 운전자가 당연히 항의를 하였지요, 저 애도 위반이라는 것이지요. 교통순경의 답변이 압권이지요, “어부가 바닷고기를 다 잡을 수 있나요?” 처벌 받는 사람은 법을 어긴 사람이 아니라 다만 운이 나쁜 사람인 것이지요.

 사카구치 안고(坂口安吾)의 「타락론(墮落論)」에 의하면 사회적 위기의 지표로 ‘집단적 타락 증후군’이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집단적 타락 증후군도 여러 가지 내용이 있습니다만, 우선 이 교통법규 위반 사례와 같이 모든 사람이 범죄자라는 사회적 분위기가 그 중의 하나입니다. 적발된 사람만 재수 없는 사람이 되는 그러한 상황입니다. 또 한가지는 유명인의 부정이나 추락에 대하여 안타까워하는 마음 대신에 고소함을 느끼는 단계가 있다는 것이지요. 부정에 대하여 분노를 느끼거나 추락에 대하여 연민을 느끼기보다는 한마디로 고소하다는 것이지요. 타인의 부정과 추락에 대하여, 그것도 사회 유명인의 그것에 대하여 오히려 쾌감을 느끼는 단계가 집단적 타락 증후군이라는 것이지요, 타인의 부정이 오히려 자신의 부정을 합리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것이지요.

 문제는 이러한 상황에서는 부정의 연쇄를 끊을 수 있는 전략적 지점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회의 본질에 대하여 수 많은 논의가 있습니다만, 나는 사회의 본질은 부끄러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끄러움은 인간관계의 지속성에서 온다고 생각합니다. 일회적인 인간관계에서는 그 다음을 고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는 것이지요.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는 사회란 지속적인 인간관계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엄밀한 의미에서 사회성 자체가 붕괴된 상태라고 해야 하는 것이지요.

4장 「논어」 인간관계론의 보고 中 발췌

인물 설명
– 사카구치 안고(坂口安吾) さかぐち-あんご
1906-1955 소설가. 소설가. 니이가타현(新潟県)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사카구치 헤이고(炳坂口五). 토요대학(東洋大学)을 졸업. 「카제 하카세(風博士)」- 박사(博士) -「쿠로야무라(黒谷村)」의 특이한 작풍(作風)으로 주목을 받았다. 전후, 종래의 도덕관(道徳観)을 부정한「타락론(堕落論)」이나 소설(小説) 「백치(白痴)」로, 혼란한 세상에 충격을 주었다. 그 이외에 「사쿠라 숲 만개한 아래(桜の森の満開の下)」, 평론(評論)「일본문화사관(日本文化私観)」등이 있다.

용어 설명
– 백치(白痴) はくち
소설(小説). 사카구치 안고(坂口安吾) 작(作). 쇼와 21년(昭和 21年, 1961年) 「신쵸(新潮)」발표. 공습(空襲)을 퍼붓는 곳을, 함께 도망친 백치(白痴)의 여자가 보인 의지에 감동해, 살고자 하는 주인공을 묘사해서, 전후(戦後), 정신적 공황(恐慌)상태에 있던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원문 출처
돌베개 – 신영복의 강의 ・ 나의 동양고전 독법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