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상

늘상

조각을 하기 위해선 나무를 조금씩 깎아 나간다.
도출되는 결과물은 깎는 사람의 마음.

주변의 깎아 나간 조각이 그 본질을 결정한다.
어떻게 깎아 나갔느냐가 그 본질을 결정한다.

그 모양은 본디 존재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다만, 어떻게 접근했느냐가 문제이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