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의 슬픔으로 가는 길

슬픔으로 가는 길

내 진실로 슬픔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슬픔으로 가는 저녁 들길에 섰다.
낯선 새 한 마리 길 끝으로 사라지고
길가에 핀 풀꽃들이 바람에 흔들리는데
내 진실로 슬픔을 어루만지는 사람으로
지는 저녁해를 바라보며
슬픔으로 걸어가는 들길을 걸었다.
기다려도 오지 않는 사람을 기다리는 사람 하나
슬픔을 앞세우고 내 앞을 지나가고
어디선가 갈나무 지는 잎새 하나
슬픔을 버리고 나를 따른다.
내 진실로 슬픔으로 가는 길을 걷는 사람으로
끝없이 걸어가다 뒤돌아보면
인생을 내려놓고 사람들이 저녁놀에 파묻히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 하나 만나기 위해
나는 다시 슬픔으로 가는 저녁 들길에 섰다.

PS:
내 진실로 기쁨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슬픔으로 가는 저녁 들길에 들어 섰다.
낯선 새 한 마리 길 끝으로 사라지고
길가에 핀 풀꽃들이 바람에 흔들리는데…

내 진실로 기쁨을 아니, 슬픔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지는 저녁해를 바라보며
슬픔으로 걸어가는 들길을 걸었다.

내 진실로 슬픔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내 진실로 슬픔을 사랑 할 수 밖에 없는 사람으로…

수정 일자
2009/07/02

Leave a Reply